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민주-통합 지지율 첫 역전…朴탄핵 후 처음

등록일 2020.08.13 재생수376
자세히

민주-통합 지지율 첫 역전…朴탄핵 후 처음 [앵커] 미래통합당이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를 처음으로 추월했다는 여론조사가 결과가 나왔습니다. 보수정당 지지도가 민주당을 앞선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이후 처음인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정치권에선 오늘 아침 발표된 정당 지지도 여론조사 결과가 최대 화제입니다. 리얼미터가 지난 10일부터 12일 사흘간 조사한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1.7%포인트 내린 33.4% 통합당은 1.9%포인트 오른 36.5%로 집계됐습니다. 지지도 격차가 오차범위 내에 있지만 통합당이 창당 이후 처음으로 민주당을 앞선 게 눈길을 끕니다. 보수정당이 민주당 지지율을 제친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이었던 2016년 10월 이후 4년 만에 처음입니다. 민주당은 핵심 지지 기반인 호남에서도 지지도가 11.5%포인트 떨어졌고 충청권에선 5.6%포인트 하락했습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여론 악화가 여당 지지율 하락의 가장 큰 이유로 꼽힙니다. 여기에 수해까지 겹쳤죠. 이런 상황에서 통합당이 수해 피해가 큰 전남을 찾아 '호남 민심 챙기기'에 나서고 새 정강정책 초안에 '5·18정신을 계승한다'는 문구를 넣는 등 달라진 모습을 보인 게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됩니다. [앵커]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통합당, 오늘 새로운 정강정책을 발표한다고 하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조금 후인 오전 11시 이곳 국회에서 통합당 정강정책개정 특위의 언론 브리핑이 있습니다. 정확한 내용은 기자회견 이후 알 수 있는데요. 오늘 아침 김병민 비대위원이 라디오 인터뷰에서 10대 정책 중 1번은 '기본소득'이라고 밝혔습니다. 피선거권을 18세로 낮추고, 국회의원 4연임을 금지하는 안도 담겼다고 합니다. 현재 선거에 출마할 수 있는 연령은 25세인데, 이 벽을 허물어 만 18세면 국회의원 선거에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겁니다. 특위가 발...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