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내일 제75주년 광복절...문 대통령, 적극적 대북 제안 나설까?

등록일 2020.08.14 재생수380
자세히

[앵커] 내일 광복절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은 경축사를 통해 향후 국정 운영 구상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내부적으로는 지지율 하락 추세가 계속되고, 외부로는 남북관계나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도 해결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광복절, 기습적인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문재인 대통령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천명했습니다. 소재·부품·장비 자립화로 '누구도 흔들 수 없는 경제'를 만들어 정면돌파한다는 방침은 이후 범정부적 대응으로 이어졌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지난해 광복절 경축사) : 저는 오늘 어떤 위기에도 의연하게 대처해온 국민들을 떠올리며 우리가 만들고 싶은 나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시 다짐합니다.] 올해 광복절, 문 대통령이 안고 있는 과제는 여전히 엄중합니다. 부동산 시장 불안 논란으로 지지율은 하락 추세인데, 남북관계는 진전이 없고 일본의 수출규제도 여전합니다. 경축사를 통해 문 대통령은 우선 성공적인 코로나19 방역과 경제적 충격 최소화에 힘쓴 국민에 감사를 전하고, 최근의 위기 극복에도 힘을 모으자고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1년 넘게 제자리걸음인 남북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한 의지도 밝힐 전망입니다. 최근 국가안보실장, 통일부 장관, 국가정보원장 등에 대북 전문가들을 전면 배치한 만큼, 적극적인 관계개선 노력을 나타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다만 올해 잇따라 내놨던 대북 제안에 북한의 호응이 없고, 남북 연락사무소 폭파까지 겪은 터라 추가 제안을 내놓기는 부담스러운 면도 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판문점 선언 2주년 메시지) : 가장 현실적이고 실천적인 남북 협력의 길을 찾아 나서겠습니다. 코로나19의 위기가 남북 협력에 새로운 기회일 수 있습니다.] 일본에 대해서는 강경한 발언보다는 외교적 해결을 촉구하는 정도로 수위를 조절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광복절에도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거론...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