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71%→39%' 뚝 떨어진 文 지지율…"엄중히 받아들여야"

등록일 2020.08.15 재생수340
자세히

<앵커> 심상찮은 부동산 민심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공개됐습니다. 여권에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 지지도는 39%로 나타났습니다. 71%였던 지난 5월 첫째 주 이후, 가장 낮은 수치이자, '조국 사태'가 한창이던 지난해 10월 셋째 주와 같습니다. 부정 평가를 한 응답자 가운데 가장 많은 35%는 그 이유로, 부동산 정책을 꼽았습니다. 민주당 지지율은 총선이 있던 지난 4월 셋째 주, 41%를 기록했는데, 이번 주에는 33%로 떨어졌습니다. 총선 이후 여권에는 악재가 잇따랐습니다. 지난 4월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지난달에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터졌고, '정의연 의혹'의 윤미향 의원은 사법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민주당과 정부가 밀어붙인 '임대차 3법'과 다주택자 종부세 중과 등 부동산 정책은 블랙홀처럼 정국의 다른 이슈들을 빨아들였고, 여기에 '똘똘한 한 채, 두 채'로 청와대 참모진까지 논란에 기름을 부으면서 중도층을 중심으로 지지 철회 움직임이 도드라진 겁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지지율 문제를 엄중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심기일전하겠다"는 애써 담담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반면, 지지율 하락을 '일시적 현상'으로 보고 현재의 국정 운영 기조를 유지하자는 목소리도 여권 내에는 적지 않습니다. 윤나라 기자(invictus@sbs.co.kr)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뉴스속보 보기] 코로나19 대규모 집단유행 경고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