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대통령 퇴진' 요구...이 시각 광화문 집회 현장

등록일 2020.08.15 재생수2,602
자세히

[앵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찮은 가운데 오늘 서울 광화문을 중심으로 대규모 집회가 잇따라 열리고 있습니다. 오후 들어 인파가 크게 늘어나면서 집단 감염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지환 기자! 단체들이 잇따라 집회를 열고 있는데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이곳 광화문 광장은 그야말로 인산인해입니다. 제 뒤쪽으로 보면 집회 참가자들이 점점 몰리면서 광화문 광장 앞에 있는 10차선 도로가 전면 통제된 모습도 보실 수 있는데요. 보수성향 단체인 일파만파가 오전부터 집회를 시작했는데, 오후 들어 참가자들은 점점 더 늘어나고 있습니다. 애초 집회신고 인원은 100명인데, 현재 경찰 추산 수천 명이 몰린 것으로 파악됩니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 집회가 취소되면서, 참가자들이 이곳으로 몰린 것으로 보입니다. 조금 전인 3시부터는 민주노총도 노동자대회를 시작했습니다. 서울 안국역 근처에서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경찰에 막히면서 보신각으로 옮겨 기자회견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는데요. 주최 측 추산 2천 명이 모였습니다. 불과 1km 정도 떨어진 곳에서는 4.15 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가 3시간째 집회를 하고 있습니다. 집회신고 인원은 4천 명인데요. 참가자들은 현수막과 피켓 등을 들고 대통령 퇴진과 4.15총선 원천 무효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충돌 등 만일을 대비해 광화문부터 을지로 일대까지 90여 개 중대, 경력 6천여 명을 배치한 상황입니다. [앵커] 앞서 서울시는 대규모 집회에 대비해 집합금지 명령도 내렸는데, 이 내용도 전해주시죠. [기자] 그렇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자 즉각 대응에 나선 건데요. 서울시는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단체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단체들은 반발하면서 즉각 법원에 집행정지 신청을 냈는데, 앞서 말씀드린 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와 일파만파만 사실상 집회 허가를 받았습니다. 이외 행정명령을 신청한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