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文, '피해자 인권' 강조하며 협의 언급…그 배경은?

등록일 2020.08.15 재생수160
자세히

<앵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돼 있습니다. 정경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강제동원 피해자의 인권을 강조하면서 일본과의 협의를 언급했는데, 그 배경이 뭔가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갈등을 풀 키워드로 꼽은 건 '피해자 개인의 인권'입니다. 강제동원 배상 문제를 '국가 대 국가'의 문제로만 접근하진 말자는 건데요,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판결, 일본의 수출규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문제까지. 실타래처럼 얽힌 한일 관계는 아직 풀릴 기미가 없죠. 특히 지난 4일부터 시작한 강제동원 전범기업 일본제철의 국내 재산에 대한 압류 절차에 일본제철 측이 항고했고, 일본의 추가 보복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만큼 실타래를 풀기 위해서는 다른 접근법이 필요한데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에서 접점을 찾아보자는 겁니다. 이런 관점에서 "압류 같은 강제집행 대신 일본이 다른 방안을 제시한다면 협의해볼 수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말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그리고 대북 메시지는 따로 없었나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남과 북은 생명과 안전의 공동체"라면서 코로나 방역이나 수해 관련 하천 공동관리 같은 남북 협력을 오늘(15일)도 강조했는데요. 먼저 들어보시죠. [문재인 대통령 : 남북 협력이야말로 남북 모두에게 있어서 핵이나 군사력의 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는 최고의 안보 정책입니다.] 다만, 북한이 '외부 지원'을 거부하는 상황인 만큼 이전보다는 대북 메시지의 비중이 줄었고 제안도 구체적으로 나오지는 않았습니다. <앵커> 오늘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의 발언이 논란이죠? <기자> 김원웅 광복회장은 오늘 '친일 청산'을 강조하면서 이런 발언을 했습니다. [김원웅/광복회장 : 이승만은 반민특위를 폭력적으로 해체시키고, 친일파와 결탁했습니다.] 또 친일 반민족 인사 69명이 국립현충원에 안장돼 있다며 이장도 주장했는데요, 통합당은 파묘는 반인륜적인 행위라고 비판했고 일부 의원은 "진영 논리만 부추긴다"면서 김 회장의 파직을 요구했습...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