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문 대통령 "일본과 언제든 마주 앉겠다"...비판 자제·대화 제안

등록일 2020.08.15 재생수34
자세히

[앵커]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강제징용 피해 배상 문제 해결을 위해 일본과 언제든 마주 앉겠다고 말했습니다. 대일 비판을 자제하고 적극적인 대화 의지를 밝힌 건데, 다만 대법원 판결 존중과 피해자의 동의라는 기존 원칙은 재확인했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애국지사와 독립유공자 유족 등 1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독립운동은 나라를 되찾는 동시에 개인의 존엄을 세우는 과정이었다면서 일제의 강제징용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피해자 개인의 인권을 존중하는 노력이 한일 우호·협력의 다리가 될 것이라며 양국 정부가 함께 해결 방안을 찾자고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지금도 협의의 문을 활짝 열어두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을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수출규제 조치에 맞서 극일 의지를 다졌던 지난해와 달리, 일본에 대한 직접 비판은 자제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나 수출규제 조치 철회 요구 등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그렇지만 대법원 판결 존중, 피해자가 동의할 수 있는 해결 방안이라는 우리 정부의 기존 원칙은 재확인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3권분립에 기초한 민주주의,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국제법의 원칙을 지켜가기 위해 일본과 함께 노력할 것입니다.] 강제징용은 반인도적 불법 행위이고, 우리 대법원이 개인의 배상 청구권을 인정한 만큼 그걸 전제로 양국이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뜻입니다. 문 대통령은 수출규제 조치의 파장을 걱정하는 강제징용 피해자의 말을 언급하며 개인의 존엄을 지키는 일이 결코 나라에 손해가 되지 않게 할 것이라고도 다짐했습니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4차례 경축사 가운데 일본과의 대화가 가장 많이 강조됐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1965년 한일협정으로 배상 문제는 모두 끝났다는 입장이라, 대화 제안에 호응할지는 미지수입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