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일본' 빠진 민주당 광복절 논평...통합당은 '일본 반성' 촉구

등록일 2020.08.16 재생수812
자세히

[앵커] 광복절 75주년을 맞아 정치권도 일제히 논평을 내놨는데 초점은 예상과 달랐습니다. 대통령 경축사와 상당히 흡사했던 더불어민주당 논평에서는 '일본'이라는 글자가 아예 빠진 반면, 미래통합당은 일본의 진정한 반성을 적극 촉구하면서 정권 비판을 곁들였습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강훈식 수석대변인 명의로 나온 민주당의 광복절 논평은 문재인 대통령의 경축사와 내용의 결이 거의 같았습니다.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에 깊은 존경과 감사를 전한다면서, 원조를 받던 가장 가난한 나라에서 전쟁과 분단, 가난과 독재를 딛고 세계 10위권 경제 강국을 일궜다는 겁니다. 또, 지금은 코로나19 국난과 거대한 자연재난으로 일상을 위협받고 있지만,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진정한 광복으로 나아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특이한 점은 일본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었다는 겁니다. 광복절 전날까지만 해도 경제 보복에 맞서 '극일'을 부르짖고, 위안부, 강제동원에 대한 사죄를 요구한 것과 비교되는 대목입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난 14일) : 일본 정부가 지금처럼 계속 역사를 부정하고 책임을 회피한다면 한·일 관계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을 것입니다.] 이에 비해 통합당은 선열들의 애국애족 정신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일본의 태도 변화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위안부 문제와 강제동원 배상 판결, 경제 보복 등 여전히 갈등이 이어지는 현실이라면서 일본의 진심 어린 변화를 기대한다는 겁니다. 또, 진정한 반성이 있어야만 상호 번영도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정권 비판도 이어갔습니다. 문 대통령 경축사의 핵심 단어가 '믿음'이지만, 정작 국민 믿음을 저버려 민심이 거칠어지고 있다는 겁니다. [배준영 / 미래통합당 대변인 : 말로만 믿음을 외치지 말고, 국민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헤아려서 믿음의 정치로 돌아갈 것을 촉구합니다.] 정의당은 '남북 협력'은 대단히 바람직한 일이라면서 더욱 확대해야 한다고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