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윤봉길 손녀 윤주경 "독립운동가들이 이런 나라를 보려고…"

등록일 2020.09.16 재생수7,308
자세히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인 국민의힘 윤주경 의원은 16일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를 안중근 의사에 비유한 데 대해 "너무나 참담하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국방위 인사청문회에서 "위국헌신 군인본분이라는 말을 들으려면 더 낮은 자세로 군 복무를 해 공정하지 않았다는 말을 듣지 않도록 최선을 다했어야 한다"고 쏘아붙이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청문회에서 정책 질의에만 집중했던 윤 의원은 "안중근 의사의 이름이 가볍게 언급되는 것이 너무 마음이 아파서 정말 끝까지 하지 않으려고 했던 질의를 이 자리에서 참담한 마음으로 하겠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서씨 관련 질의를 시작했다. 국민의힘 윤주경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추 장관 아들이 법적으로 면제 대상이 아니었는데 (여당 의원들은) 말끝마다 군대에 안 가도 되는데 갔다면서 미화를 한다"며 "이런 것이야말로 군기문란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이 "추 장관 아들이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아주 거룩한 일을 했다고 하는데 후보자 생각은 어떤가"라고 묻자 서 후보자는 난처한 표정으로 "(군에) 갈 수 있으니까 갔다고 생각한다"고만 답했다. 윤 의원은 또 "만약 우리 동네에 좌판을 깔고 있는 콩나물 파는 아주머니 아들이 이런 경우였다면 이 많은 국회의원이 벌떼처럼 일어나서 그를 보호하려고 이렇게 노력했을까"라고 묻기도 했다. 그는 "바로 이것이 특혜의 현장"이라며 "최근 며칠 상황을 보면서 너무나 참담해 독립운동 하신 분들이 오늘 이런 모습을 보려고 나라를 위해 헌신했을까 생각했다"며 "어떻게 감히 (추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와 비교하나"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상기된 표정으로 서 후보자에게 "저의 절규를 기억해달라"고 당부하며 5분간의 질의를 마쳤다. 이에 앞서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추 장관 아들에 대해 "위국헌신 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