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집 화장실서 넘어지면? 카페서 일하면? 재택근무 Q&A

등록일 2020.09.18 재생수118
자세히

<앵커> 금요일 친절한 경제, 권애리 기자 함께합니다. 권 기자, 최근에 한 설문조사를 보면, 대기업의 한 88% 정도가 부분적으로라도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이렇게 나왔는데 아직 좀 먼 얘기이기는 하지만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이 재택근무가 일반적인 근무형태 중의 하나가 될 것이다. 이런 얘기가 나오고 있다면서요? <기자> 네. 트위터 같은 회사는 앞으로도 영원히 직원들이 원한다고 하면 재택근무를 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죠. 점점 재택에 대한 규정이나 방법을 잘 찾는 게 업무관리에 있어서 아주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이를테면 은행 같은 금융사는 원래 집에서는 민감한 고객정보를 다루면 안 됩니다. 그래서 집에서는 일을 아예 못하게 돼 있었습니다. 그런데 코로나가 올초에 빠르게 확산하다 보니까 한시적으로 은행 직원도 집에서 업무를 할 수 있게 풀어줬거든요. 이제는 '앞으로 언제든지 이렇게 할 수 있도록 바꿔야겠구나' 얘기가 진전돼서 은행 직원들도 다음 달부터는 언제든지 회사 시스템에 원격 접속해도 되는 걸로 어제(17일) 새 규정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사내에서 일하는 것 같은 보안은 꼭 유지해야 한다는 조건입니다. 이렇게 되면 금융사들도 앞으로 재택은 언제든지 실시할 수 있는 업무형태 중의 하나니까 돈을 들여서 시스템을 새롭게 갖추게 되겠죠. 재택 근무자의 관리 정도도 요즘 보면 회사마다 들쭉날쭉합니다. IT 회사들 경우에는 "오히려 사무실 나가는 게 덜 빡빡하더라"는 푸념 아닌 푸념도 종종 들립니다. 1~2시간 단위로 업무 한 내용을 기록하는 체계를 갖춘 곳들도 있는 바람에 사무실에서 얼굴 볼 때보다 상사한테 보고를 더 자주 하는 셈이 되더라는 얘기도 합니다. <앵커> 권 기자 얘기대로 재택근무가 일반적이 된다고 하면 각 회사 인사팀들이 일단 바쁠 것 같고요. 굉장히 고려하고 또 바뀌어야 될 것들이 많을 것 같은데 정부가 이 재택근무 매뉴얼을 내놨다고요? <기자> 네. 고용노동부가 이런 매뉴얼을 이번에 종합해서 내놨습니다....

SBS 20200918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