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라면 끓이려다 참변' 초등생 형제..."의식 회복 못 해"

등록일 2020.09.18 재생수4,024
자세히

[앵커]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불이 나 중화상을 입은 인천 초등학생 형제들, 나흘째에도 여전히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부 기관의 도움을 받거나, 돌봄 교육을 받을 수 있었는데도 방치됐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희재 기자! 아이들 상태는 어떤가요? [기자] 아직 형제들은 의식을 제대로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 모 화상전문병원 중환자실에 형제들이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동생의 경우, 어제 수술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어젯밤 기준으로 여전히 혼수상태를 벗어나진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워낙 치료가 힘들다 보니 수면제 투여도 이어오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이제는 나흘이 다 되어가고 있는데요. 관할 지자체는 아이들이 부상 정도가 심해, 이 병원에 1년 정도 머물며 치료를 이어가야 할 상황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아이들 치료와 생활에 쓸 후원처도 계속 발굴하고 있습니다. 이 화재 사고가 난건 지난 14일 오전 11시 10분쯤입니다. 불이 난 빌라에서 이들 형제가 구조될 당시, 형인 10살 A 군은 등을 비롯한 부위에 3도 중화상을 입고 의식 불명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동생인 8살 B 군도 다리 등에 1도 화상을 입었고, 연기를 많이 마셔 마찬가지로 현재 혼수 상태에 있습니다. 당시 아이들의 어머니는 전날부터 외출하고 집을 비운 상태라, 형제 둘만 이틀 동안 남겨져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앵커] 어린 학생들인데 계속 집에 남겨질 수밖에 없었던 건가요? [기자] 네, 일단은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에선 비대면 원격 수업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형제들은 원격 수업엔 매일 출석해 온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다만, '돌봄 교실'제도를 이용하진 않았습니다. 어머니가 아이들을 스스로 돌보겠다며 매 학기 초 돌봄교실을 신청하지 않은 겁니다. 관할인 인천 미추홀구에서는 취약계층 아동 지원 시스...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