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영상] 조국 동생, 채용 비리 혐의로 징역 1년…법정구속

등록일 2020.09.18 재생수11
자세히

웅동중학교 교사 채용 비리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권(53) 씨가 1심에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는 오늘(18일) 조 씨의 업무방해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앞서 구속 기소됐다가 지난 5월 보석으로 풀려났던 조 씨는 실형이 선고됨에 따라 법정에서 구속됐습니다. 웅동학원 사무국장 역할을 맡았던 조 씨는 2016∼2017년 웅동중학교 사회 교사를 채용하면서 지원자 2명으로부터 총 1억 8천억 원을 받고 시험 문제와 답안지를 넘겨준 혐의(업무방해·배임수재)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조 씨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며 "조 씨가 교원 채용 업무를 방해했고, 채용을 원하는 측으로부터 다액의 금품을 수수해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질타했습니다. 다만 재판부는 조 씨가 채용 업무를 담당하지 않았던 점에 비춰볼 때 배임수재죄는 인정되지 않는다고 보고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조 씨가 허위 공사를 근거로 공사대금 채권을 확보하고, 2006년과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위장 소송을 벌여 학교법인에 115억 5천만 원 상당의 손해를 입힌 혐의 등 나머지 혐의들에 모두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구성 : 신정은, 촬영 : 양두원, 편집 : 김희선) 신정은 기자(silver@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0918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