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감염경로 불명' 연일 최고치…주말 이동량도 늘었다

등록일 2020.09.18 재생수5
자세히

<앵커> 새로 들어온 코로나19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추가 확진자는 126명으로 2주 넘게 계속 100명대에 머물고 있습니다. 정부 기관이라든지 병원처럼 많은 사람이 찾는 시설에서 또 확진자가 여러 명 나왔습니다. 먼저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종로에 있는 서울지방국세청에 민원인들의 발길이 끊겼습니다. 직원 1명이 그제(16일) 확진된 뒤 다른 직원 3명과 가족까지, 모두 5명이 확진돼 업무가 중단됐습니다. 지난 9일 첫 확진자가 나온 경기도 시흥 센트럴병원에서는 7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8명이 됐습니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 중인 확진자 비율은 26.8%로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방역당국은 고위험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 환자가 급증할 수도 있는, 위험하고 아슬아슬한 상황인데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국민의 피로감이 쌓인 것을 우려했습니다. [윤태호/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시간이 지나며 조금씩 이동량이 증가해 지난 주말 이동량은 그 직전 주말에 비해 8.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위중, 중증환자는 지난 11일 0시 기준 175명으로 정점을 찍고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당분간 사망자는 계속 늘 전망입니다. 추석 이후 중증환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합니다. [권준욱/국립보건연구원장 : 코로나의 위험에 노출된 (수도권) 인구가 고위험군을 찾아가는 그런 형상이 되는 것이 방역당국으로서는 매우 두렵습니다.] 60대 이상 환자가 늘면서 확진에서 사망까지 시간도 급격히 줄고 있습니다. 지난달 12일 이전 서울시 사망자 18명의 경우 이 기간이 평균 19.5일이었는데, 이후 숨진 28명은 13.6일로 짧아졌습니다. 고령층과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이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진단과 치료 역량을 고위험군에 집중해야 희생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김성일, 영상편집 : 이승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주현 기자(burnett@sbs.co.kr...

SBS 20200918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