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서울시 46억 손배소에…전광훈 측 "중국에 소송하라"

등록일 2020.09.18 재생수4
자세히

<앵커> 서울시가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목사를 상대로 46억 원대 손해배상 소송을 냈습니다. 서울시가 부담한 확진자 치료비에 직원들 출장비, 야근비까지 포함된 돈입니다. 이에 교회 측은 소송을 낼 것이면 바이러스가 시작된 중국을 문제 삼으라고 반박했습니다. 정준호 기자입니다. <기자> 사랑제일교회에서는 지난달 12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서울에서만 641명의 관련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전광훈 목사와 교회 측은 역학조사 거부와 방해, 거짓 자료 제출로 상황을 악화시켰고 그 사이 사회적 거리두기는 2.5단계까지 격상되기도 했습니다. 서울시는 이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전 목사와 사랑제일교회에 묻는 손해배상소송을 냈습니다. [황인식/서울시 대변인 : 전광훈 목사와 사랑제일교회의 위법행위로 인한 감염병의 대규모 확산, 이로 인한 거액의 손해는 상당한 인과관계가 있어 손해배상책임을 묻는 것입니다.] 서울시는 전 목사와 사랑제일교회로 인한 전체 피해액을 131억 원으로 봤습니다. 지하철 손실액과 자치구 조사비용, 건강보험료 등을 합친 금액입니다. 이 가운데 서울시가 부담한 46억 원을 물어내라고 요구했습니다. 여기에는 관련 확진자 치료비 등 방역비용 24억 원, 감염 확산으로 시내버스와 마을버스가 입은 손실액 22억 원에다 방역요원들의 출장비, 야근비도 포함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지하철 운영 주체인 서울교통공사와 교회가 있는 성북구청도 손해배상 소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사랑제일교회 측은 즉각 반박에 나섰습니다. 교회 변호인단은 소송을 걸려면 바이러스가 처음 확인된 중국을 문제 삼으라며 오히려 정부가 바이러스를 막지 못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영상편집 : 김종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준호 기자(junhoj@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SBS 20200918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