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750조 맡겨졌는데…국민연금 직원 4명, 대마 나눠 펴

등록일 2020.09.18 재생수22
자세히

<앵커> 국민들의 노후 자금 750조 원을 운용하는 국민연금공단 직원 4명이 대마초를 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1명이 인터넷을 통해 구한 대마초를 여러 차례 나눠 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JTV 정원익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입니다. 한 해에만 750조 원이 넘는 국민들의 노후 자금을 운용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대체 투자를 담당하는 직원 4명이 대마초를 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 가운데 1명이 인터넷을 통해 구입한 대마초를 지난 2월부터 4달 동안 여러 차례 나눠 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같은 사실을 먼저 알게 된 국민연금공단은 자체 조사를 거쳐 지난 9일 4명을 모두 해임했습니다. [국민연금공단 관계자 : 공단은 해당 사실을 인지한 즉시 이들을 업무 배제하였고 사법당국에 고발, 해임 조치했습니다. 앞으로도 무관용 원칙하에 엄정 대응할 방침입니다.] 4명 가운데 일부는 소변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는데, 경찰은 추가로 실시한 모발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 동안에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직원들의 일탈 행위는 적지 않았습니다. 3년 전 퇴직 예정자 3명은 기금운용 기밀정보를 개인 컴퓨터와 외장하드에 저장했다가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또한 5년 동안 114명이 해외 위탁운용사들로부터 항공료 등 8억여 원을 지원받아 해외 연수를 다녀오기도 했습니다. 수백조 원에 이르는 국민의 노후 자금을 운용하는 이들의 일탈 행위가 잇따르면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대수 JTV) JTV 정원익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0918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