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신규확진 82명, 38일만에 첫 두 자릿수…수도권 누적 1만명 넘어(종합)

등록일 2020.09.20 재생수1
자세히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최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한풀 꺾인 가운데 20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두 자릿수로 내려왔다. 지난달 13일(56명) 이후 38일 만에 처음으로 100명 아래로 떨어진 것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수도권의 집단발병이 본격화한 8월 중순 이후 연일 세 자릿수를 기록하며 400명대 중반까지 치솟기도 했으나 300명대, 200명대, 100명대를 거치며 두 자릿수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곳곳에서 크고 작은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가 하나둘 나오는 데다 감염 경로를 알지 못하는 '불분명' 환자 비중이 28%를 넘어 언제든 감염 규모가 다시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 지역발생, 닷새 만에 두 자릿수…직장-교회-소모임 등서 감염 잇따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2명 늘어 누적 2만2천975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의 집단감염이 본격화한 지난달 14일부터 전날까지 37일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었다. 한때 400명대(8월 27일, 441명)까지 치솟은 뒤 300명대, 200명대로 점차 떨어져 지난 3일부터 전날까지 17일 연속(195명→198명→168명→167명→119명→136명→156명→155명→176명→136명→121명→109명→106명→113명→153명→126명→110명) 100명대에 머물렀다 신규 확진자가 다소 감소한 데는 휴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도 있어 보인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7천539건으로, 직전일(1만2천797건)보다 적었고 평일인 17일 하루 이뤄진 검사 건수(1만4천473건)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다. 다만 이는 직전 주말 검사건수(9월13일, 7천813건)와는 비슷한 수준으로, 당시 신규 확진자는 121명이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 82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72명, 해...

연합뉴스 2020092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