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 27.4%…최고치 경신후 소폭 하락

등록일 2020.09.20 재생수7
자세히

명동거리의 사람들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코로나19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환자 비중이 지난달 중순 이후 점차 높아지기 시작해 최근에는 계속 20%대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20일 서울 명동 거리에서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0.9.20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감염 경로를 모르는 환자 비중이 소폭 하락했지만, 여전히 방역에는 큰 부담을 주는 수준이다.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달 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신규 확진자 1천798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493명으로, 27.4%에 달했다. 여전히 10명 중 3명 가까운 환자는 언제, 어디서, 누구로부터 감염됐는지가 밝혀지지 않은 셈이다. 이 감염경로 불분명 비율은 지난달 중순 이후 점차 높아지기 시작해 최근에는 30%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치솟았다. 지난 15일부터 일별로 보면 25.0%→25.4%→26.4%→26.8%→28.1%→27.4% 등으로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다 이날 소폭 하락했다. 감염경로가 분명하지 않은 환자는 코로나19 방역상 큰 위험요소다. 확진자가 발생하면 신속한 경로 추적과 격리·검사로 '숨어있는 환자'를 찾아야 하는데, 경로가 파악되지 않으면 'n차 전파'를 막을 수 없다. 숨어 있는 환자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주변에 계속 코로나19를 전파할 위험성이 크다. 방역당국의 목표는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을 5% 미만으로 떨어뜨리는 것이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지난 4월부터 5월 중순까지는 5% 미만인 날이 많았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0092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