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광주 유흥주점·노래연습장 등 고위험 4천827곳 한달만에 문열어

등록일 2020.09.20 재생수41
자세히

불 꺼진 광주 유흥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한달간 문을 닫아야 했던 광주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 시설 약 4천800곳이 21일부터 영업을 재개한다. 하지만 지역감염 우려가 여전한 만큼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광주시는 20일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를 27일까지 1주일 연장하고 그동안 집합(영업)금지 행정 명령이 내려진 고위험 시설 13곳을 집합제한으로 완화했다. 지난달 22일 2단계 격상으로 영업이 금지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그동안 광주 지역에서 영업이 금지된 시설은 유흥주점 671곳, 단란주점 440곳, 헌팅포차 29곳, 노래연습장 1천81곳, 실내 집단운동 시설 78곳, 직접판매홍보관 485곳, 뷔페 100곳, 종교시설 1천682곳, 목욕탕·사우나 198곳, 기원 20곳 등 4천827곳이었다. 각종 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은 상무지구 유흥시설에서 집단감염이 시작된 지난달 16일부터 영업이 금지됐다. 정부 지정 고위험 시설은 아니지만, 종교시설, 목욕탕·사우나, 기원은 지역감염자가 계속 발생하자 광주시 자체적으로 영업을 할 수 없게 했다. 시는 이들 시설의 영업을 허용하되 주점, 노래연습장, 목욕탕·사우나는 오전 1시까지, 실내 집단운동은 10인 미만 등으로 시간과 인원을 제한했다. 방역 수칙을 준수하지 않거나 확진자가 나오면 다시 집합 금지하는 '조건부 허용'이다. 그동안 집합금지 위반 사례는 총 7건이었으며 3건은 고발 예정이다. PC방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2단계 조치로 집합제한이 내려진 시설은 학원 4천740곳, 결혼식장 17곳, 영화관 19곳, 장례식장 30곳, 독서실 299곳, PC방 1천78곳, 민간 실내 체육시설 1천720곳 등 4만5천73곳이다. 이들 시설 중 경영상 어려움 등으로 운영을 중단한 시설은 학원 25...

연합뉴스 2020092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