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비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27일까지 연장…추석이후에도 방역고삐(종합)

등록일 2020.09.20 재생수1
자세히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김철선 기자 = 정부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20일 종료 예정이던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오는 27일까지 1주일 더 연장키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최근 1주일간 비수도권 확진자 수는 20∼40명대에서 등락을 거듭하면서 직전 1주와 비교해 전반적으로 확산세가 진정된 것으로 보이지만, 확진자 규모가 급증할 위험요인이 존재해 거리두기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우선 다수 시·도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나타나고 있고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의 비율도 높아 지역사회의 잠복 감염이 상존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수도권의 환자 발생이 여전히 많고, 1주일 뒤에는 추석 연휴(9.30∼10.4)가 시작되는 만큼 대규모 인구 이동이 예상되는 점도 큰 위험요인이라고 덧붙였다. [그래픽]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 내용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비수도권에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오는 27일까지로 1주일 더 연장됐다. 정부는 지난달 23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위를 전국에 대해 2단계로 상향 조정했으며, 감염 상황이 심각한 수도권의 경우는 27일까지 유지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 유행이 전국으로 재확산될 수 있는 위험성을 고려할 때 비수도권 지역의 거리두기를 완화하는 것은 유행 고리가 쉽게 퍼질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박 1차장은 "추석 연휴가 1주일밖에 남지 않은 점을 생각하면 이 기간 거리두기 완화가 가져올 이득보다는 거리두기 혼선과 유행 확산의 위험성만 더 높일 가능성이 클 것"이라고 2단계 연장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