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매드 SON데이' 4골 폭발…손흥민, EPL 첫 해트트릭(종합2보)

등록일 2020.09.20 재생수858
자세히

'4골, 나도 처음이네요!'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축구의 '에이스'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프리미어리그(EPL) 첫 해트트릭을 포함해 무려 4골을 폭발해 '역사적 일요일'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EPL 2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0-1로 뒤진 전반 47분 동점골을 넣은 것을 시작으로 총 4골을 쓸어담아 토트넘의 5-2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토트넘에 입단한 2015년 8월 이후 5년 만에 EPL 경기에서 첫 해트트릭을 작성함과 더불어 자신의 정규리그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은 앞서 2017년 3월 13일 밀월과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전에서 잉글랜드 무대 첫 해트트릭을 기록한 바 있다. 또 한 경기 4골은 손흥민으로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아시아 선수로도 EPL 첫 기록이다. 4번째 골 넣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앞선 에버턴과의 EPL 1라운드(0-1 패), 로코모티프 플로브티프(불가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 경기(2-1 승)에서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한 손흥민은 이로써 시즌 1~4호 골을 한 번에 신고하며 새 시즌 골 사냥의 시작을 화려하게 알렸다. 손흥민은 또 이날까지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12경기에 출전해 10골 4도움(정규리그 8골3도움·FA컵 2골1도움)을 기록, 이 팀에 유난히 강한 면모를 이어갔다. 토트넘은 전반전 측면 공격수 무사 제네포의 스피드와 스트라이커 대니 잉스의 활동량을 앞세운 사우샘프턴의 빠른 공격 템포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끌려다녔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몇 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고, 이중 일부는 득점으로도 이어지는 듯했으나 모두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토트넘은 전반 32분 잉스에게 먼저 실점했다.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