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MBC

"불량 아닌데요?"…'한국 사위' 직접 나서 반박

등록일 2020.09.23 재생수812
자세히

◀ 앵커 ▶ 미국 메릴랜드주에 수출된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가 불량이라 사용이 중단됐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고 이를 일부 국내 매체가 보도했는데요. 메릴랜드주 측은 즉시 반박자료를 냈습니다. 워싱턴 여홍규 특파원입니다. ◀ 리포트 ▶ 코로나19 진단키트 부족 사태가 빚어졌던 지난 4월. 미국 메릴랜드 주정부는 한국산 진단키트 50만 회분을 긴급 수입했습니다. 래리 호건 주지사는 직접 공항에 나와 물건을 맞았고, 한국어로 인사도 전했습니다. [래리 호건/미국 메릴랜드주지사(지난 4월)] "보이지 않는 적과의 싸움에서 우리를 지원해준 한국의 파트너들께 '감사합니다'" 그런데, 이 진단키트가 불량이라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현지 지역 일간지가 "요양소 검사에서 수십 건의 가짜 양성 반응이 나와 메릴랜드대학 연구소 측이 한국산 진단키트 사용을 중단했다"고 한겁니다. 그리고 이 기사를 국내 몇몇 일간지들이 그대로 보도했습니다. 여기에 한 일간지는 "당시 50만 회분을 우리 돈 104억 원에 수입해간 메릴랜드 주지사는 '한국의 사위'로 불리며 화제가 됐고, 우리 정부는 이 사건을 'K방역 성과'로 홍보했었다"는 내용까지 추가했습니다. 이에 대해 메릴랜드주는 즉시 반박 성명을 냈습니다. 지난 60일간 아무 문제 없이 20만 건 이상의 검사를 해왔고 앞으로도 '매일' 활용할 거라고 밝혔습니다. 수출 업체도 진단키트에 문제가 있어 사용이 중단된 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메릴랜드 대학 연구소가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진단하는 실험을 해봤는데, 불가능하다는 걸 확인하고 사용을 중단했다는 겁니다. [랩지노믹스 관계자] "(우리 제품은) 코로나19 전용 진단키트예요. 이걸 가지고 독감 바이러스가 검출되는지 체크를 해보니 당연히 안 나오겠죠. 그러면서 거짓 양성 논란이 일었고." 메릴랜드 대학 측도 해당 업체의 "진단키트 검사는 만족스럽다"는 성명을 냈습니다. [랩지노믹스 관계자] "만약 문제가 있었다면 왜 불량이 나왔냐, 소명자...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