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해외송금 100억원 어디로?…도쿄올림픽 로비 의혹 확산

등록일 2020.09.23 재생수278
자세히

[앵커] 올해 열릴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 유치 과정에 돈 로비가 있었단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개최지를 선정할 당시, 일본이 어디에 썼는지 모를 돈 백억 원 정도를 해외로 보냈다는 건데요. 일본이 국제올림픽위원회 측에 거액을 송금했단 사실에 이어서 추가로 제기된 문제입니다. 도쿄에서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도쿄올림픽 유치위원회는 2013년 9월 전후에 우리 돈으로 122억 원에 달하는 돈을 해외로 송금했습니다. 2020년 도쿄올림픽 유치가 결정되기 전후였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정확한 사용처를 알 수 없는 돈입니다. 목적이 확인된 돈은 유치 업무를 위탁했던 싱가포르 컨설팅 회사에 보낸 22억 원 정도뿐입니다. 이에 대해 유치위 측은 "비밀 준수 의무"를 거론하며 구체적인 사용처를 확인하지 않고 있습니다. 앞서 일본으로부터 업무를 위탁받았던 싱가포르 업체가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위원 측에게 거액을 보낸 사실도 보도됐습니다. 역시 개최지 선정이 이뤄지던 2013년 당시에 벌어진 일로, 수차례에 걸쳐 약 4억 원이 들어갔습니다. IOC 위원의 아들이 산 시계값 1억여 원을 대신 지불하기도 했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내년도 도쿄올림픽 개최마저 불투명한 가운데, 돈으로 올림픽을 산 것 아니냐는 정황은 점차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새로 취임한 스가 총리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의 전화 통화에서 도쿄올림픽 개최 의지를 처음으로 밝혔습니다. 앞서 바흐 위원장도 "코로나19 백신이 없어도 안전하게 올림픽을 할 수 있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성혜·배장근) 윤설영 기자 , 원동주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