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추석 다가오는데 막막한 전통시장…"코로나까지 덮쳐 죽을 맛"

등록일 2020.09.23 재생수1
자세히

[앵커] 추석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전통시장은 코로나로 예년보다 더 썰렁한 모습입니다. 상인들은 도산위기라고 호소합니다. 정준영 기자가 시장 상인들의 얘기를 더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추석 연휴를 열흘 앞두고 화재 피해를 입은 서울 청량리 청과물시장. 검게 그을렸던 흔적은 애써 지워내고 있지만, 제수용 과일을 사러오는 손님을 찾기 어려울 정돕니다. 임현택 / 과일 도매상 "추석에 과일이 제일 많이 나갔는데, 올해 같은 경우에는 예년에 비해서 3분의 1도 안 되는 것 같아요." 예년 같았으면 선물용 과일상자를 나르느라 분주했을 이 골목은 이렇게 한산한 모습입니다. 추석 대목을 가로막은 코로나에 매출도 크게 줄었습니다. 정영훈 / 젓갈가게 상인 "코로나 때문에 경제가 안 좋다보니까 주머니 사정도 안 좋은 것 같고 꼭 필요한 것만 사가시기 때문에…" 김순곤 / 농산물 유통상인 "안 된다니까요 장사가, 사지를 않아요. 300에서 200(만원) 추석 대목에 파는데 50만원도 못 팔고, 30만원도 못 팔고" 비대면 추석이 대세가 되면서, 한복점도 한산합니다. 양옥진 / 한복 판매 상인 "명절이니까 애들 한복 팔아야 하는데 아예 행사가 없으니까 어른 거고 애들 거고 아예 올 스톱이야" 휑한 시장을 지키는 상인들은 망연자실합니다. 주종엽 / 그릇 판매상인 "지금 이 사태가 거의 도산 위기입니다. 여기 앞집 보면 점포정리 들어가고…" 코로나에 치이고, 온라인마켓에 밀려난 재래시장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TV조선 정준영입니다. 정준영 기자(jun88@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00923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