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뉴스딱] 북극 빙산 오르던 탐험가들…얼마 뒤 벌어진 일

등록일 2020.09.24 재생수1,895
자세히

[고현준의 뉴스딱] <앵커> 화제의 뉴스 딱 골라 전해드리는 시사평론가 고현준의 뉴스딱 시간입니다. 오늘(24일) 첫 소식 어떤 것인가요? <고현준/시사평론가> 아찔한 장면이 하나 포착됐는데, 거대한 빙산을 오르던 북극 탐험가 2명이 빙산이 뒤집혀서 차가운 바닷물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북극 탐험가 마이크 혼과 프레드 루는 북극과 노르웨이 사이 해역을 항해하다가 유유히 흘러가는 건물 5층 높이의 빙산을 발견하고 배에서 내려 빙산으로 넘어간 뒤 손도끼로 얼음을 찍으며 등반을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빙산이 두 사람 방향으로 기울어지기 시작했고, 그 뒤 완전히 뒤집어졌습니다. 두 사람은 영하 2도의 바닷물에 빠졌지만 파도에 밀리면서 빙산과 멀어졌고, 다른 빙산에 부딪히는 것을 피할 수 있었습니다. 만약 빙산에 강하게 치이거나 무게에 짓눌려서 차가운 바다 밑으로 가라앉았다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을 정도로 위험한 순간이었다고 합니다. 30년 경력의 베테랑 탐험가인 마이크 혼은 아찔했던 사고 장면을 지난 4일, 유튜브 채널에 올렸습니다. 전문가들도 실수를 할 수 있다면서 이 사고는 북극 지방에서 하지 말아야 할 것에 대한 교훈을 준다고 경고했습니다. <앵커> 영하 2도의 바닷물은 정말 상상할 수도 없는 바다겠죠? 다음 소식 전해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공항에서 여행객 가방 속에 숨겨진 마약이나 폭발물을 잡아내는 탐지견이 코로나19 확진자도 가려낼 수 있을지 핀란드에서 실험에 들어갔습니다. 핀란드 헬싱키공항은 현지 시간으로 22일, 개 후각을 이용한 코로나19 탐지 실험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실험 참여에 동의한 승객이 자신의 목에서 땀을 닦아서 입국장에서 제출하면 탐지견은 이 샘플을 통해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를 알아내는 방식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탐지견이 코로나19 확진자를 제대로 파악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실험 승객들은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받아야 합니다.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