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공무원 피격·추미애 아들 수사…추석 직전에도 공방 계속

등록일 2020.09.29 재생수92
자세히

공무원 피격·추미애 아들 수사…추석 직전에도 공방 계속 [앵커] 추석을 앞둔 정치권의 분위기 어떤지 알아봅니다. 연휴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현안을 둘러싼 각 당의 움직임은 상당히 달라보였는데요. 국회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준흠 기자.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비대면 명절'을 보내기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코로나19는 현재 진행형이라며, 온라인 차례나 영상통화 등 만나지 못해도 여러 방법으로 정을 나눌 수 있다고 추석 인사를 건넸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추석 전 재난지원금 70% 이상을 전달할 수 있게 됐다며, 방역과 복지 사각지대가 없도록 민생을 챙기겠다고 했습니다. 공무원 피격 사건, 추 장관 아들에 대한 수사 결과를 문제 삼는 야당을 향해 반격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 "이 사건이 발생한 뒤 냉전 본색을 유감없이 드러내고 있다"며 "북한에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받아낸 정부에 '무능 프레임'을 씌우는 건 근거 없는 정치 공세"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피살사건을 실시간으로 대응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남북 공동조사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추 장관 아들 무혐의와 관련해, 장관 흔들기로 남은 건 고성과 가짜뉴스뿐이라며 야당에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앵커] 공무원 피격 사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에 대한 수사 결과를 놓고, 국민의힘은 계속해서 공격 수위를 높이고 있는 모양인데요. [기자] 네, 맞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 온라인으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말씀하신 두 가지 사안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대법원 판례상 휴가 명령서가 없으면 군무이탈인데, 명령서가 없는 것은 분명하고 구두보고를 누가 했는지 밝혀지지도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불기소 결정을 무도하다고 표현하며 재차 특검 의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조수진 의원은 추 장관이 보좌관에 휴가 관련 지시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는데, 알고 보니 보좌관에 지원장교 번...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