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秋 관련 무혐의 처분에 "특검 도입 추진" vs 야당 사과하라"

등록일 2020.09.30 재생수830
자세히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특혜의혹에 대해서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린 것을 놓고, 정치권에서는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특별검사가 재수사를 해야 한다, 봐주기 수사를 한 검사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근거 없는 정치 공세를 편 야당이 사과할 때라고 반박했습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서울 동부지검에서 작성한 불기소 결정서를 입수해 분석에 들어갔습니다. 추미애 법무장관과 아들, 그리고 보좌관까지 무혐의 처리한 과정과 이유를 조목조목 따져 대응하겠다는 겁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납득할 수 없는 부실투성이로, 이것은 수사가 아니라 은폐, 공모, 방조에 가깝다.] 국민의힘은 서울 고검에 항고하는 동시에 특별검사 도입도 추진하겠다며 민주당을 압박했습니다. 또 동부지검 검사들이 면죄부를 준 거라며 검사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필귀정이라고 검찰 수사 결과를 옹호한 민주당은 야당 공세 차단에 주력했습니다. 국민의힘이 근거 없는 의혹 제기로 정치공세를 해왔다는 게 수사결과로 드러났으니 이제 사과할 때란 겁니다. [김영진/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야당은 근거 없는 무책임한 정치 공세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합니다.] 이낙연 대표도 검찰 조사결과가 나온 만큼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특혜 의혹을 제기했던 당직 병사에게 '단독범'이란 표현을 썼던 황희 의원은 다시 한번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김민정 기자(compass@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