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추석 아침 고속도로 원활…8시부터 교통량 증가

등록일 2020.10.01 재생수1
자세히

<앵커> 추석인 오늘(1일) 현재 고속도로는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침부터 조금씩 교통량이 늘어 오후에는 본격적인 정체가 빚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첫 소식, 강청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젯밤부터 정체가 풀렸던 귀성길 고속도로는 비교적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다만 아침 6시부터 교통량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현재 경부고속도로 안성분기점에 부산방향으로 가는 차량이 꽤 늘어난 모습이지만 아직 정체는 없습니다. 서해안고속도로 당진 부근에도 차들이 많아졌습니다. 아침 7시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5시간 20분, 광주 3시간 50분, 대구 4시간 20분, 강릉 3시간, 대전 2시간 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데, 교통량이 늘면서 잠시 후 아침 8시쯤에는 서울에서 부산까지 6시간 10분, 광주 4시간 40분, 대구 5시간 3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귀성길의 경우 점심 이후인 오후 1시에서 2시 사이, 서울 방향 귀경길은 오후 3시에서 4시 사이 가장 막힐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오늘 예상 교통량은 전국 581만 대로, 연휴 기간 가장 많아 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보입니다. 도로공사는 귀경길 정체가 내일 새벽 2시쯤에나 해소될 걸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명절 때마다 면제됐던 고속도로 통행료는 이번 연휴기간 동안에는 정상 징수됩니다. 또 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 식당 안에서는 음식을 먹을 수 없고 포장만 허용됩니다. 강청완 기자(blue@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100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