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단결! 오늘도 임무 수행 중"…파병 장병들의 추석 인사

등록일 2020.10.01 재생수7
자세히

<앵커> 이국 땅에서 추석을 맞는 우리 해외 파병 군인들은 1천 명 남짓 됩니다. 해외 파병 장병들도 역동적인 활동 모습과 함께 추석 인사를 전해왔습니다. 김학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을 거점으로 해적들로부터 우리 선박 보호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청해부대원들이 보내온 추석 인사입니다. [청해부대원 : 국민 여러분, 건강하고 풍성한 한가위 되십시오. 힘내라, 대한민국. 파이팅!] 대한민국 유엔 평화유지군 파병 역사상 최장기 파병 기록을 가지고 있는 레바논 동명부대입니다. [정찰 간 특이사항 없음. 현 시간부로 작전 종료하고 주둔지로 복귀하겠음.] 연일 이어지는 감시·정찰 작전에 긴장의 끈을 놓을 순 없지만, 합동 차례도 지내고 가족과 영상 통화도 하며 고단함을 달래 봅니다. [김도환 상병/동명부대 : (지낼만해? 안전하게 있는 거지?) 네, 그럼요. 추석인데 못 가서 어떡해요. (어떡해. 엄마 울 거 같아.)] 아랍어로 형제라는 뜻의 '아크' 부대. 헬기에서 뛰어내린 뒤 사막 한가운데서 마을을 수색하고, 고강도 훈련을 마친 부대원들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께 응원의 인사를 보내왔습니다. [아크부대원 : 코로나19 속에서도 웃음 잃지 마시고 행복한 추석 되시길 바랍니다. 국민 여러분께 경례. 단결!] 먼 이국땅에서 추석을 맞는 해외 파병 부대 우리 군인들은 현재 4곳에서 모두 1천 명 정도입니다. [한빛부대원 : 한빛부대 파이팅! 대한민국 파이팅! 국민 여러분, 즐거운 한가위 보내세요.] 김학휘 기자(hwi@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100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