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영상] 빌라 3층에 불이 났는데…행인이 다급히 쓰레기장으로 달려간 이유

등록일 2020.10.01 재생수1,729
자세히

빌라 창문에서 시커먼 연기가 치솟고, 한 남성이 창틀에 위태롭게 매달려 있습니다. 지난 29일 오후, 대전시 중구 빌라 3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안에 있던 주민이 불길을 피해 창밖으로 나와 창틀에 매달려 있는 겁니다. 때마침 '불났다'는 외침을 듣고 한 시민이 화재 현장에 다급히 달려왔습니다. 62살 오성균 씨는 업무차 근처를 방문해 주차장에 막 차를 세우는 중이었습니다. 오 씨는 큰길로 나와 "어디 불났어요?"하고 소리를 쳤고, 주민 50살 장 모 씨는 "나 좀 살려달라"고 외쳤습니다. 오 씨는 먼저 주민 장 씨에게 119에 신고했는지부터 확인한 뒤, 젖은 수건으로 입을 가리고 낮은 자세로 문밖으로 대피할 것을 유도했습니다. 그러나, 문쪽에서 불이나 대피가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장 씨는 "이미 유독가스를 많이 마셨다"며 "창문으로 밖에 탈출을 못한다"고 외쳤습니다. 이에 오 씨는 장 씨가 창밖으로 뛰어내려도 다치지 않도록 깔아둘 만한 게 없는지 주변을 샅샅이 뒤졌습니다. 그는 "매트리스 같은 걸 찾으려고 쓰레기 버려둔 데 몇 군데 다녀도 쓸만한 게 없었다"며 "난감한 상황에서 얼핏 시멘트 폐석자재 같은 게 눈에 들어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아 저게 제발 스티로폼이길' 하고 마음속으로 진짜 기도하는 마음으로 그렇게 와서 딱 만져보니까 스티로폼이었다"며 "압축된 스티로폼이 아닌 푸석푸석한 (부드러운) 스티로폼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오 씨는 가까스로 찾은 스티로폼 더미를 창틀에 매달린 주민 바로 아래쪽에 쌓아두었습니다. 곧이어 장 씨는 뜨거운 열기에 괴로워하며 소리 치다가 창틀에서 손을 놓았고, 스티로폼 더미 한가운데로 떨어졌습니다. 그는 "주민이 탁 떨어지는데 정말 고맙게도 스티로폼 세 덩어리 중에 한 가운데 떨어졌다"며 "119 구급대원들이 곧 도착해서 목 보호대를 하고 병원으로 옮겼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오 씨가 깔아준 스티로폼 덕에 장 씨는 손에 화상 말고는 크게 다치지 않았습니다. 당시 스티로폼은 충격을 흡...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