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그 붐비던 추모공원도 '텅'…코로나 속 첫 명절맞이

등록일 2020.10.01 재생수90
자세히

<앵커> 민족의 명절인 추석, 여러분 오늘(1일) 어떻게 보내셨습니까? 코로나19 때문에 올해는 명절 분위기도 많이 달라졌습니다. 고향 다녀오거나 멀리 떠나는 사람들이 확실히 줄었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다들 연휴를 보내는 모습입니다. 먼저 하늘에서 둘러본 한가위 풍경, 안희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추석이면 조상을 찾는 사람들로 발 디딜 틈 없던 추모공원이 이번에는 텅 비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방역 당국의 경고 때문인지 성묘객은 예년보다 크게 줄었습니다. 술잔을 올리거나 절할 때, 가족사진을 찍을 때도 마스크 착용을 잊지 않습니다. 긴 연휴를 맞아 나들이객까지 몰린 고속도로는 차량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습니다. 실내 식사가 금지된 휴게소 주차장은 절반만 들어찼고 포장 음식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입구에 길게 늘어섰습니다. 계속된 태풍과 유난히 길었던 장마에도 노랗게 익은 벼들이 드넓은 평야를 수놓았습니다. 꿋꿋하게 버텨준 곡식들을 수확하는 농민들의 손길이 분주합니다. 강가나 놀이동산에도 삼삼오오 나들이객 발길이 이어졌지만 역시 예년보다는 한산한 모습이었습니다. 대부분 마스크를 썼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제대로 지키지 않는 사람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비교적 사람들이 밀집하는 명소를 피해 산행을 선택한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코로나 시대에 처음 맞는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사람들은 비교적 차분하게 맞이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김종태, 헬기조종 : 민병호·김강영) ▶ 휴대전화 화면 너머 차례상에 '조상님, 절 받으세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희재 기자(an.heejae@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100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