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술 마시다 폭발"…제사 갈등이 부른 남매의 비극

등록일 2020.10.01 재생수426
자세히

<앵커> 명절 연휴에 안타까운 일도 이어졌습니다. 충남 아산에서는 차례 준비하는 걸 놓고 가족끼리 다투다 1명이 숨졌고, 강화도에서는 가족과 나들이 갔던 6살 여자아이가 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홍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교통사고 현장에 도착한 구급대원들이 분주하게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습니다. 어제(30일) 오후 4시 40분쯤, 인천 강화도의 한 도로에서 6살 여자 어린이가 달리던 승합차에 치였습니다. 머리 크게 다친 아이를 구조대가 헬기를 이용해 대형 병원으로 옮겼지만, 오늘 오전 숨을 거뒀습니다. 경찰은 블랙박스를 분석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오늘 제주 애월읍의 한 운전면허시험장 앞에서는 일가족 5명이 탄 차량이 도로 연석과 부딪힌 뒤 전복됐습니다. 이 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4개월 된 여아가 숨졌습니다. --- 어제 낮 12시 20분쯤에는 충남 아산의 한 아파트에서 술에 취한 60대 남성 A 씨가 누나 부부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남성의 매형이 숨졌고 누나는 크게 다쳤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추석 차례 준비 문제로 누나 부부와 오랜 갈등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제사를 제대로 잘 지내지도 않고 어제 같이 술 먹으면서 함께 그런 일을 다시 얘기하다가 폭발해서….] 경찰은 살인 혐의로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 오늘 오후 2시 45분쯤에는 경기도 화성시 궁평항에서 갑자기 올라온 밀물에 차량 두 대가 고립됐지만, 승객들은 서둘러 대피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영상편집 : 소지혜, 화면제공 : 시청자 송영훈·시청자 황대현·시청자 이지현·문희영) 홍영재 기자(yj@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