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차례는 맏손자 집에서' 가정의례준칙 아직도?

등록일 2020.10.01 재생수271
자세히

<앵커> '명절 차례는 맏손자 집에서 지낸다.' 이런 내용이 '현행 법령'에 규정돼있습니다. 시대에 뒤떨어져서 이미 사문화된 가정의례준칙이 남아있는 건데 깨끗하게 폐지하자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윤나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1969년, '가정의례에 관한 법률' 제정 당시 정부가 제작한 홍보 영상입니다. 결혼, 제사, 장례식 등에서 사회적 낭비가 심하다며 각종 금지 사항을 나열합니다. ['건전가정의례' 홍보 영상 : (결혼)식장에서의 화관·화분 등 진열을 금하며, 답례품이나 가정 외에서의 음식 접대는 해서는 안 되겠습니다.] 1999년, '건전가정의례의 정착 및 지원에 관한 법률'로 이름이 바뀐 이 법에 따라 '건전가정의례준칙'이라는 대통령령이 만들어졌습니다. 21조, 차례는 명절 아침에 맏손자 가정에서 지낸다. 7조, 약혼식은 금하되 신랑 신부는 건강진단서를 교환한다 같은 조항들이 있습니다. 강제력이나 처벌 조항은 없지만, 차례를 맏손자 집이 아닌 다른 곳에서 지내거나 약혼식을 하면 법령 위반인 겁니다. [이우솔/서울 화곡동 : 법이 있었는지도 몰랐고, 좀 황당하네요. 가정마다 종교도 다르고 각자의 문화가 있을 것 같은데 이런 걸 법적으로 정해놓는다는 거 자체가.] [지석구/서울 당산동 : 우리 집도 셋째가 (제사를) 지내고 있는데, 자손은 다 똑같은 자손인데 어느 집이든지 그거 따질 건 아니잖아요.] 바뀐 현실을 법령이 못 따라가는 겁니다. [이수진/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가 통제적인 그런 의미로 가족의 정의라든지 역할을 만들었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이제는 바꿔야 할 때가 됐다.] 민주당과 정의당, 열린민주당 의원 15명은 사문화한 이 법령을 폐지하자는 법안을 공동 발의했습니다. (영상편집 : 박정삼, 영상취재 : 하륭) 윤나라 기자(invictus@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2020100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