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유일한 출입로" vs "불법" 섬마을 다리 철거 논란

등록일 2020.10.23 재생수4,105
자세히

"유일한 출입로" vs "불법" 섬마을 다리 철거 논란 [앵커] 강원도 원주에는 폭우 때마다 고립되는 육지 속 섬 동네인 점말마을이 있습니다. 사실상 유일한 진출입로는 주민들이 만든 다리가 전부인데요. 처음엔 흙으로 만든 다리를 콘크리트로 보수하자 원주시가 철거를 지시했는데 이마저도 따르지 않아 행정대집행에 나섰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다리 철거에 동원된 굴삭기 앞을 주민들이 막아섭니다. 트랙터와 자가용으로 마을 입구를 봉쇄하고 다리 위에 자리를 깔고 앉았습니다. 불법 건축물이자 점말 마을의 유일한 진출입로인 이 다리를 원주시가 철거하려 하자 주민들이 이를 저지하기 위해 다리 위에 모인 겁니다. 그동안 배를 타고 드나들던 주민들은 10년 전 이곳에 흙과 돌을 쌓아 다리를 만들었습니다. 차로가 생기면서 팜스테이마을로 지정되는 등 연간 2만 명 이상이 찾아오는 관광지가 됐고 구급차와 경찰차도 이 길로 다녔습니다. 하지만 집중호우 때마다 다리가 망가져 3년 전 콘크리트로 보수를 했는데 원주시는 정도가 지나치다며 자진 철거를 지시했습니다. 주민들은 다리를 끊는 즉시 마을은 예전의 고립 상태로 돌아간다며 강하게 반발합니다. "주민들이 놓고 다니는 다리를 불법이니 뭐니 해서 행정처분해서 뜯는다면 다리만 놔달라 이겁니다. 다리만 놔주면 다 해결되는 것 아니겠어요?" 원주시는 홍수 제한 수위 등을 고려해 다리를 놓으려면 100억 원이 드는데 주민 18명을 위해 이 비용을 쓰기는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이미 법정에서 불법 건축물이란 판결이 났고 그냥 놔둘 경우 유사한 사례가 나올 수 있어 강제 철거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합니다. "세 번에 걸쳐서 자진철거 이행을 촉구했으나 귀 마을에서 제출한 기한까지 이행하지 않아 우리 원주시청에서 부득이 아래와 같이 대집행함을…" 이날 주민들의 반대 시위로 강제 철거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원주시는 공무집행을 방해한 사람들에 대한 고발을 검토하기로 했고 주민들은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내기로 했습니다...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