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자막뉴스] "인생을 바쳐..." 조주빈, 눈물 흘리며 한 말

등록일 2020.10.23 재생수14,723
자세히

이른바 텔레그램 성 착취 사건으로 사회적 공분을 불러 일으킨 '박사방' 주범 조주빈의 1심 재판 절차가 마무리됐습니다. 검찰은 조주빈 등 박사방 회원 6명의 결심 공판에서 조 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함께 기소된 전직 거제시청 공무원 등 성인인 공범 4명에게는 징역 10년에서 15년을, 미성년자인 '태평양' 이 모 군에게는 징역 장기 10년에 단기 5년을 각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조 씨 등이 전무후무한 성폭력 범죄집단을 만들어 사회를 충격에 빠트렸고 피해자들이 엄벌에 처해달라고 눈물로 호소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피해자들도 변호인을 통해 낸 탄원서에서 잊을 수 없는 피해를 안고 살아가야 한다며 거듭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조주빈 측 변호인은 범죄에 상응하는 벌을 받아 마땅하지만 이런 범죄가 유발될 수 있었던 사회적 환경도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으로 인한 책임까지 조 씨 개인에게 물어선 안 된다는 겁니다. 직접 발언 기회를 얻은 조주빈도 벌을 달게 받을 것이고, 피해자들에게도 사죄하고 싶다며 인생을 바쳐 잘못을 갚아 나가겠다고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재판이 끝난 뒤에는 아버지가 대신해 고개를 숙였습니다. [조주빈 아버지 : 제 자식이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키고 피해자들께 엄청난 피해와 아픔을 준 것에 대해 아비로서 진심으로 사죄를 드립니다.] 앞서 검찰은 조주빈 등을 아동·청소년 등을 상대로 성 착취물을 촬영해 판매·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겼고, 이후 조 씨가 범죄집단을 조직해 방대한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것으로 보고 범죄단체 혐의로 추가 기소했습니다. 1심 선고는 다음 달 26일 오전 10시에 내려집니다. 재판부가 '박사방'을 범죄집단으로 인정해 구성원 모두에게 중형을 선고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강희경 촬영기자: 곽영주 영상편집: 김희정 그래픽: 유영준 자막뉴스: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