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MBC

[제보는 MBC] '차창 틈으로 들어온 손'…한밤 여성 차량 쫓아간 남자

등록일 2020.10.23 재생수1,839
자세히

◀ 앵커 ▶ 제보는 MBC입니다. 늦은 시간 여성 혼자 운전하다 이런 섬짓한 범죄도 당합니다. 갑자기 등장한 괴한이 차로 달려들어서 막아 세우더니 막무가내로 차문을 열려고 하는 건데요, 외지고 컴컴한 길도 아니었습니다. 남효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지난 밤 12시쯤 경기 부천의 한 사거리. 30대 여성 운전자가 혼자 운전하던 차가 우회전을 하기 위해 3차로로 접어든 순간. 차로 한가운데 한 남성이 서 있었습니다. 바로 옆으로 오토바이가 지나가도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차를 막아서더니, 점점 차량 앞으로 다가옵니다. 차를 똑바로 쳐다보며 계속 다가오자, 겁을 먹은 운전자는 천천히 후진을 하기 시작합니다. [운전자 남편] : "(다가오는 데) 아무런 이유가 없었네?" [운전자] : "응. (저 사람을) 칠까 봐… 옆으로 가면 나한테 막 피해가 될 것 같은 거야." 잠시 멈춰 선 이 남성. 어슬렁거리며 걷더니 갑자기 빠르게 달려오기 시작합니다. 사고가 날까 봐 운전자가 후진을 멈추자 운전석 옆으로 와서 창문을 내리려고 시도했습니다. [운전자 남편] "아내가 문을 항상 환기 때문에 조금 열어놓는데, 그 틈으로 손을 넣은 거예요. 만약에 그게 만약에 문이 열렸다면 어떤 상황이 발생했을지 모르는 거죠 아무도." 운전자는 창문에서 남성의 손이 잠시 빠지는 순간 도망쳤습니다. [운전자 남편] "피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안 했대요. 손을 벌벌벌 떨면서. 일단 어제 잠을 못 잤어요." 피해자가 곧바로 신고해 순찰차가 출동했지만 이 남성이 달아난 뒤였습니다. 경찰은 "20~30대로 보였다"는 피해자 진술과 블랙박스 영상을 바탕으로 이 남성을 쫓고 있습니다. 경찰은 폭행이나 협박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남효정입니다. (영상취재: 김우람 / 영상편집: 고무근)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