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산불감시원 되려다 숨진 70대…시험서 무슨 일이?

등록일 2020.10.24 재생수2,215
자세히

<앵커> 산불감시원이 되려고 체력시험을 치르던 70대가 쓰러져 숨졌습니다. 15리터 물통을 등에 지고 2킬로미터 언덕길을 왕복하는 시험이었는데, 지원자들 나이를 고려하지 않았다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송성준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창원시 북면 야산 중턱에 놓인 도로입니다. 경사가 15도가 넘을 정도로 가파른데 산불감시원 체력시험이 치러졌습니다. 15리터 물이 채워진 펌프를 등에 지고 2킬로미터 경사길을 25분 안에 왕복하는 것입니다. 지난해에는 평지를 400미터만 걸었는데 올해 변별력을 높이겠다며 기준을 강화했습니다. 2년간 산불감시원을 지냈던 70대 남성 A 씨도 시험에 응시했습니다. 체력시험을 치르던 70대 A 씨는 종착점을 50여 미터를 앞두고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호송됐으나 숨졌습니다. 체력시험에는 35명이 지원해 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는데, 만 18세 이상이라는 연령 하한선만 있어 지원자 대부분이 60에서 70대의 고령자였습니다. [북면사무소 관계자 : 연령을 제한하는 것이 (필요해 보입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400m였는데 갑자기 2km로 하니까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유족들은 시험장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119구조대나 전문안전요원이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유족 : (현장에) 젊은 사람도 없고, 구급차가 왔는데 한참 지나서 거의 숨넘어갈 때 왔고….] 산불감시원은 주로 산불 발생 감시만 하지만 방화선 구축을 위한 풀베기와 야간 산불 진화에도 참여합니다. 따라서 연령 상한성을 두거나 지원 자격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송성준 기자(sjsong@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