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MBC

이건희 회장 투병 6년 만에 별세…깊었던 '78년' 발자취

등록일 2020.10.25 재생수4,553
자세히

◀ 앵커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향년 78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투병 생활을 이어온 지 6년 5개월만입니다. 삼성을 세계적인 기업으로 키워낸 이건희 회장의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국내 1위 기업인 삼성 그룹의 미래를 전망해 보겠습니다. 먼저 일흔여덟, 이건희 회장의 생애를 나세웅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 리포트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오늘 오전 삼성서울병원에서 별세했습니다. 아들 이재용 부회장과 부인 홍라희 여사 등 가족들이 임종을 지켰습니다. 지난 2014년 급성심근경색으로 자택에서 쓰러져 의식을 찾지 못하고 병원에서 투병한 지 6년 5개월 만의 일입니다. 1942년 창업주 호암 이병철 회장의 셋째 아들로 태어난 이건희 회장은, 일본 와세다대학 졸업 후 부친의 뜻에 따라 동양방송을 맡는 것으로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사카린 밀수 사건으로 두 형이 아버지 눈 밖에 나면서 서른 셋의 나이에 후계자로 지목됐고, 1987년 이병철 회장 사망후 회장으로 취임해, 27년간 삼성 그룹을 이끌었습니다. [故 이건희 회장/1987년 취임사] "미래지향적이고 도전적인 경영을 통해 90년대까지는 삼성을 세계적인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입니다." '은둔의 경영자'라 불렸지만 동시에 집요한 탐구를 바탕으로 혁신을 추구했고 자신의 취임 일성처럼 반도체와 휴대전화 등 신사업에서 삼성전자를 세계적인 기업으로 키워냈습니다. 반면, 선대에 이은 무노조 경영, 무리한 자동차 사업의 확장과 실패는 그 집요함의 잘못된 사례로 꼽힙니다. 또, 노태우 뇌물사건과 X파일 사건으로 홍역을 치른 데 이어, 2008년엔 비자금 조성과 불법 승계 작업 등으로 특검에 기소돼 일부 유죄판결을 받기도 했습니다. [故 이건희 회장/2008년 4월 '쇄신안 발표'] "저는 오늘 삼성회장직에서 물러나도록 했습니다. 법적 도의적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2008년 퇴임했던 이건희 회장은 단독사면을 받고 2년 뒤 복귀했고 갤럭시 시리즈로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