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트럼프의 김칫국 마시기?…"대선 당일 개표방송 시청 파티 계획"

등록일 2020.10.26 재생수434
자세히

굳은 표정으로 펠로시 연설 듣는 트럼프 (워싱턴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6일(현지시간) 워싱턴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68회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연설을 듣고 있다.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이 오는 대선 당일에 호텔에서 성대한 개표방송 시청 파티를 준비하고 있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런데 정작 트럼프 대통령 본인은 '징크스'를 우려해 이 행사에 늦게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 관계자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측은 대선 당일인 11월 3일 워싱턴DC 내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에서 개표방송을 시청하는 파티를 기획하고 있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파티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후원자, 친지, 고문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 트럼프 대통령 고문은 이 행사가 "MAGA(미국을 다시 위대하게·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구호)와 관련된 모든 것들의 메카"가 될 것이라고 묘사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본인은 '미신을 믿기 때문에' 이 행사 기획에 크게 관여 하지 않았다고 관계자들은 악시오스에 귀띔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선 백악관에서 가까운 가족 및 고문들과 방송을 시청하다가, 파티에는 늦게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에서도 파티를 열자는 얘기가 나왔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반대로 무산됐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한 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신을 강하게 믿는다"며 "승리 파티를 계획한다는 아이디어를 싫어하고, 2016년에도 그랬다"고 말했다. yo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