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일본 '일단 후퇴'…국내외 반발에 오염수 방출 보류

등록일 2020.10.26 재생수30
자세히

[앵커] 원래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를 바다에 흘려보내겠다는 방침을 내일(27일) 발표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보류했습니다. 나라 밖, 특히 나라 안에서도 반발이 크자, 시간 벌기에 나선 걸로 보입니다. 일본의 어민단체들은 "결정을 미룬 것이지 취소한 게 아니"라며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후쿠시마 오염수가 인간의 DNA를 손상시킬 수 있다는 경고도 환경단체로부터 나왔습니다. 도쿄에서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방침 발표를 당분간 미루기로 했습니다. 사실상 '해양 방출'로 방침을 정했음에도 결정을 미룬 건 국내 반발 여론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해석됩니다. 실제로 "정화시설을 거쳐도 오염수가 인체에 해롭다"며 불안해하는 여론이 높습니다. "주변국에 설명이 부족했다"거나 "국민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반발도 팽배합니다. 이 같은 결정은 내각 지지율이 한 달 새 10%포인트 이상 하락한 것과도 연관이 있다는 해석입니다. 국내외 반발을 무시하고 해양방출 결정을 강행할 경우 지지율이 더 떨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해양방출 방침을 철회한 것은 아닙니다. 국내외 대책을 보완한 후 곧바로 결정을 강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데라사와 하루히코/일본 미야기현 어업협동조합장 : 잘된 게 아니고 결정을 미룬 것이지, 해양 방출한다 안 한다 결정을 한 건 아니어서…] 일종의 '시간벌기'에 들어간 것으로 해석됩니다. 다만 오염수 저장 탱크를 증설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이 인간의 DNA를 손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도쿄전력 측은 정화처리를 거치면 인체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영상그래픽 : 이정신) 윤설영 기자 , 이휘수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