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中 수뇌부 '5중 전회' 총출동..."미국 넘을 묘책 찾나?"

등록일 2020.10.26 재생수89
자세히

[앵커] 한국전 참전 기념일을 전후해 반미 정서를 끌어 올린 중국이 오늘(26일)부터 권력 수뇌부가 총출동한 가운데 비공개 회의를 시작했습니다. 중국의 팽창을 막으려는 미국에 맞서 새로운 전략을 모색하고 있어서 결과가 주목됩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이 매년 1번씩 개최하는 공산당 중앙위원회 전체회의, 즉 19기 '5중 전회'가 개막했습니다. 4일 동안 비공개로 열리는 회의에 시진핑 주석과 리커창 총리 등 권력 수뇌들이 총출동했습니다. 시진핑 국가 주석은 개막 첫날 직접 업무보고를 했습니다. 핵심 안건은 단연 미국의 전방위 압박을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지 하는 겁니다. 중국 매체들은 중국이 대외 의존도를 줄이고 자립 전략으로 방향을 전환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시 주석도 최근 기술 혁신과 내수확대 등 국내 경제를 앞세운 이른바 '쌍순환'을 강조했습니다. [시진핑 / 중국 국가 주석 (지난 14일) : (중국은 시장이 넓고 발전 잠재력이 큽니다.) 지금은 국내 대순환이 주체가 돼 국제와 '쌍순환' 하면서 서로 촉진하는 새로운 발전 국면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중국은 내년에 시작하는 14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에도 5% 이상의 성장을 목표로 할 전망입니다. 이 기간 동안 반도체와 인공지능, 이동통신 기술 등에 대한 집중 투자도 예상됩니다. 미국의 제재를 극복하려는 전략이지만, 화웨이를 비롯한 중국 기업들에 대한 타격은 이미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타이완과 남중국해 문제를 중심으로 거세지는 미국의 군사적 압박도 중국이 넘어야 할 난관입니다. 미국과의 갈등이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5중 전회에서는 시진핑 국가 주석의 권력을 공고히 하는 조치가 논의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