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윤석열 감찰카드 꺼낸 추미애…해임 건의도 '여지'

등록일 2020.10.26 재생수132
자세히

윤석열 감찰카드 꺼낸 추미애…해임 건의도 '여지' [뉴스리뷰]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 사건의 지난 수사 과정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수사팀 감찰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윤 총장 해임 건의 의사를 묻는 질의에는 감찰 결과를 봐야 한다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장관은 '라임 사건'에서 총장 수사 지휘권을 박탈한 것은 "적법하고, 필요한 조치였다"며 "위법 부당하다"는 윤 총장의 앞선 비판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중상모략이 아니라 많은 증거들이 확보돼 수사 의뢰가 이뤄지고 있고, 수사까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일부는 사실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옵티머스 사건'을 두고는 작년 수사 초기 서울중앙지검이 사건을 무혐의 처분한 것에 대해 당시 지검장이었던 윤 총장과 수사팀 감찰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사건 자체가 부장 전결 사건입니다. 아예 보고가 올라오질 않습니다." "검찰총장이 증언한 부분…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 점이 있기 때문에 감찰의 필요성을 면밀히 검토하도록 하겠습니다." 윤 총장과 언론사 사주 회동 의혹에 대해서도 "검사 윤리 강령에 위배될 여지가 있어 감찰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총장 해임을 건의할 것이냐는 질의에 "감찰 후 정치권 등 의견을 참고해 결정할 문제"라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지난주 윤 총장이 대검 국감에서 한 작심 발언들을 조목조목 반박한 추 장관은 윤 총장을 "잘 지도·감독하겠다"며 장관이 총장 상급자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닙니다." "부하라는 단어는 생경합니다. 검찰총장에 대한 적법성 통제는 장관이 하는 겁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