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당국 예상보다 빠른 확산세…"2단계 추가 격상 검토"

등록일 2020.11.20 재생수5
자세히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43명으로 이틀 연속 300명을 넘었습니다. 어제(19일)부터 서울 경기 등에서는 거리 두기를 1.5단계로 올렸는데, 이런 추세라면 추가로 2단계까지 올라갈 가능성도 있습니다. 한지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도봉구의 한 종교시설입니다. 지난 15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가족과 지인 등 23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법회 과정에서 전파가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종교시설 주변 상인 : 할머니들 계속 오셔서 걱정했는데 우려했던 대로 이렇게 됐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보통 한 20명 이상은 오는 것 같아요.] 연세대 신촌캠퍼스에서도 공대 소모임 관련 확진자가 12명까지 늘어났고, 서강대에서도 지난 17일 대면수업에 참여했던 학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비수도권에서도 국내 발생 확진자의 40%가 나올 정도로 확산세가 거셉니다. 강원도 철원에서는 아이 돌봄 관련해 지난 15일 첫 확진 이후 7명이 늘어났고, 경남 하동군의 한 중학교에서는 11명이 추가 확진되며 확진자가 21명까지 늘었습니다. 경북 청송군 가족모임 관련해서도 누적 확진자가 29명, 전남대병원에서도 누적 확진자가 44명이 됐습니다. 이 같은 확산세는 당국의 예상보다 2주 이상 빠릅니다. [이상원/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 : 이런 코로나바이러스 같은 경우라면 가장 호발하는 시기가 보통 연말에서, 12월부터 4월까지 정도인데 이런 영향도 있다고 보입니다.] 어제부터 서울과 경기 지역 등에 2주간 거리 두기 1.5단계가 시행됐는데, 당국은 이 기간, 2단계 기준인 수도권 일주일 하루 평균 200명을 넘으면, 곧바로 추가 격상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지연 기자(jyh@sbs.co.kr) ▶ [기사 모아보기] 美 바이든 시대 ▶ 인-잇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아가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