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영상] 법원, '호날두 노쇼'에 "주최 측이 입장료 절반 돌려줘야"

등록일 2020.11.20 재생수131
자세히

지난해 여름 프로축구 친선전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출전하지 않아 관중들이 행사 주최사를 상대로 제기한 민사 소송에서 법원이 재차 관중들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20일 강 모 씨 등이 친선전 주최사 더페스타 측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더페스타 측이 원고들에게 입장권 가격의 50%와 위자료 5만 원을 지급하라면서 "피고에게는 부득이한 사정이 없는 한 호날두의 경기 출전이라는 계약의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지난해 7월 26일, 호날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팀 K리그와 유벤투스 친선전에 뛰기로 했으나 벤치에 앉아 있는 등 출전하지 않았습니다. 당시 호날두는 사전 팬미팅에도 불참하고 별도의 팬서비스 없이 곧바로 한국을 떠나 국내 축구팬들의 원성을 샀습니다. 경기 후 인터넷에서는 호날두가 한국 팬들을 우롱했다는 비난 글이 줄을 이었고 더페스타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소송도 잇따라 제기됐습니다. 인천지법도 지난 2월 관중 2명이 더페스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습니다. (구성 : 신정은, 편집 : 이홍명) 신정은 기자(silver@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