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미국 하루 확진 18만명…무서운 확산에 '야간 통금령'

등록일 2020.11.20 재생수13
자세히

[앵커] 다른 나라 상황들은 더 안 좋습니다. 미국은 이제 하루 신규 확진자가 20만 명에 육박합니다. 캘리니포니아주는 야간통행까지 금지하기로 했는데, 미국의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이 다음 주로 다가와 더 걱정입니다. 먼저 미국 상황부터, 워싱턴 임종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캘리포니아주는 이번 주말부터 한 달 동안 야간통행금지령을 내렸습니다. 제한적인 자택 대기 명령입니다. [마크 갈리/미국 캘리포니아주 보건복지부 장관 : 이번 조치로 확산세를 막고 치솟는 (감염자) 숫자를 빨리 낮출 수 있기를 바랍니다.] 미국 확진자는 하루 사이 18만7천 명 증가했습니다. 지금까지 최대치입니다. 누적 사망자는 25만 명을 넘었습니다. 입원 환자 수도 7만 9천 명까지 늘었습니다. [데니스 모우닝/미국 텍사스주 지역 간호사 : 여름에도 극한으로 내몰린 적이 몇 번밖에 없었는데, 지난 몇 주 동안은 거의 폭발할 지경입니다.] 더 큰 문제는 다음 주 추수감사절 연휴입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이동과 접촉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백악관은 넉 달 만에 코로나19 브리핑을 열었습니다. 그런데 미국 전역을 빨갛게 뒤덮은 확산 지도는 오히려 충격을 줬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트럼프 대통령을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당선인 : 그는 미국 역사상 가장 무책임한 대통령 중 한 명으로 역사에 남을 것입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 전체를 봉쇄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지역별로 상황이 다를 수 있다며,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임종주 기자 , 최다희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