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마스크 써달라는 택시기사에 "운전만 똑바로 해" 폭행

등록일 2020.11.20 재생수14
자세히

<앵커> 폭행 사건은 택시 안에서도 일어났습니다. 이미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택시 안에서 술에 취한 승객이 마스크 좀 써달라는 택시기사를 폭행한 것입니다. 코로나가 다시 확산하고 있지만, 이런 일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G1 박성준 기자입니다. <기자> 늦은 저녁, 술에 취한 두 남성이 택시에 탑니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남성에게 택시기사가 마스크를 써달라고 말합니다. [택시기사 : 벌금 내요. 손님들 건강을 위해서 (마스크를) 쓰셔야 해요.] 잠시 뒤 남성은 운전 중인 택시기사를 향해 욕설과 폭언을 쏟아냅니다. 마스크를 쓰지 않고 일행과 대화를 나누던 남성을 제지하려던 것인데, 대화에 끼어들었다며 위협을 가하고, 기사의 얼굴과 귀를 쥐어뜯기까지 합니다. [택시 승객 (음성변조) : 운전만 똑바로 해요. 아 XX. 야! 세워.] 기사가 차를 세우고 경찰에 신고했지만, 남성은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일주일 만에 해당 남성을 찾아 폭행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택시기사는 극심한 트라우마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택시기사 : 제가 지금 정신병원에 다니고 있습니다. 그때 트라우마가 너무 강해서 화병도 나고 의사는 좀 더 치료를 받아봐야겠다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고객은 탑승을 거부할 수 있지만, 현장에서는 쉽지 않습니다. 실랑이가 벌어지기 일쑤고, 안 그래도 손님이 없어 승객을 가릴 처지도 아닙니다. 지난 13일부터 적용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정책에 따라 대중교통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됩니다. (영상취재 : 김민수 G1) G1 박성준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