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겨레TV

비명 속 살처분이 끝나면 밍크코트는 태어난다

등록일 2020.11.23 재생수5,109
자세히

[애니멀피플] ‘마지막 수확’…네덜란드 밍크 살처분 현장 내년 3월 네덜란드 밍크농장 폐쇄를 앞두고 모피를 위해 잔인하게 도살당하는 밍크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애니멀라이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이미 수백만 마리가 집단 도살된 밍크가 모피를 위해 마지막까지 고통받는 모습이 포착됐다. 18일(현지시각) 네덜란드 동물단체 ‘애니멀라이츠’(Animal Rights)는 네덜란드 모피농장 2곳의 마지막 수확 장면을 촬영한 잠입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5월 농장 내 코로나19 종간 전염을 확인한 네덜란드는 69개 농장의 밍크 57만 마리를 살처분했다. 더불어 2021년 3월까지 모든 밍크 농장의 폐쇄를 명령했다. 2024년으로 예정됐던 밍크농장 완전 철수계획을 3년 앞당긴 결정이다. 그러나 밍크들의 고통은 현재 진행 중이다. 폐업을 앞둔 네덜란드 내 50개 이상 농장에서 ‘마지막 수확’에 나섰기 때문이다. 애니멀라이츠는 “지난 4~5월에 태어난 밍크들이 털을 위해 11월, 12월에 가스실로 보내진다. 이 털들은 마리당 약 20유로(2만6000원)에 팔린다”고 말했다. 애니멀라이츠가 공개한 두 편의 영상에서 밍크들은 가스실로 거칠게 던져졌다. 영상들은 지난주 네덜란드 남부 팔켄스바르트와 로스말렌 지역에서 촬영됐다. 로스말렌의 일꾼들은 밍크사육장 사이에 이동식 가스도살 기구를 밀고 다니며 철창에서 꺼낸 밍크를 차례로 기계로 던져넣었다. 살아있는 밍크들은 꼬리가 잡힌 채 기계 안으로 내던져졌으며, 작업은 밍크가 저항할 새도 없이 순식간에 이뤄졌다. 팔켄스바르트에서 촬영된 영상에서도 농장 작업자는 밍크의 꼬리와 뒷다리를 잡고 물건 던지듯 밍크를 기계 안으로 밀어넣었다. 영상에는 가스실 안에 던져진 뒤 고통스럽게 울부짖는 밍크의 울음소리까지 녹음됐다. 헤어캡, 마스크, 방역복 등 위생용품들을 착용한 앞선 농장과 달리, 이곳의 작업자는 반팔 티셔츠 차림으로 도살작업을 진행했다. 마스크 또한 턱 밑으로 내려진 상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