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조선

靑 "대통령, 보고받았지만 언급 없어"…野 "무법 상태에 경악"

등록일 2020.11.24 재생수817
자세히

[앵커] 문재인 대통령도 추 장관의 발표 직전, 관련 보고를 받았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하지만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고 하는데 검찰총장의 직무정지라는 초유의 사태에도 임면권자인 대통령이 침묵한 겁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충격과 실망" 이라는 표현과 함께 윤 총장의 사퇴를 요구했고, 야당은 경악스러운 일이라며,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습니다. 보도에 박경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추미애 장관의 발표 직전, 관련 보고를 받았지만 별도의 언급은 하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보고도 청와대 비서실을 통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윤 총장 혐의에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며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시기를 권고한다"고 했습니다. 최인호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법과 규정에 따른 합당한 조치입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 바랍니다." 반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무법상태에 경악"한다며 "법무장관의 전횡이 정녕 대통령의 뜻인지 확실히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배준영 / 국민의힘 대변인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는 멈출 것이고,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는 조종을 울릴 것입니다." 국민의당도 "국민들은 배후에 권력 핵심부가 관련 됐을 것이라는 의혹을 갖고 있다"며 대통령이 답하라고 했습니다.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진짜 징계 청구 이유는 주요 사건 수사에서 정부의 뜻과 다르게 행동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조국 전 장관은 윤 총장이 7년 전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하다 좌천됐을 당시 SNS에 "수사를 제대로 하는 검사는 어떻게든 자른다는 청와대와 법무장관의 의중은 명백히 드러났다"고 썼고,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을 때도 "더럽고 치사해도 버텨주세요"라며 박범계 의원 SNS 글을 공유했습니다. TV조선 박경준입니다. 박경준 기자(kjpark@chosun.com) - Copyrights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