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원보가중계] 홍영표 묘한 발언…"제3의 대권 후보 등장할 수도"

등록일 2020.11.24 재생수2,021
자세히

좋은 밤, 좋은 뉴스 < 원보가중계 > 시작합니다. 첫 번째 소식입니다. 민주당 친문계 중진이자 핵심인 홍영표 의원, 오늘(24일) 라디오 출연해서 여권의 차기 대선 구도와 관련해 한마디 했는데, 이거 보통 묘한 발언이 아닙니다. 상당한 파장 낳고 있습니다. 뭔 소리냐? 여권 차기주자 이낙연, 이재명 말고 또 있다, 이렇게요.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의원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현재는 그렇게 두 분이 경쟁하고 있고. 그러나 또 상황이 변화가 온다면 제2, 제3, 제4의 후보들이 등장해서 또 경쟁을 할 수도 있다,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이런 얘기 누구나 할 수 있죠. 하지만 홍영표 의원이 했기 때문에 기사가 되는 겁니다. 국민의힘에는 아직 단 한 명도 없는 지지율 20%대 후보가 두 명이나 있는데, 두 사람 건사해서 내년에 대선판 벌여도 차고도 넘칠 텐데, 뭐가 부족해서 제3의 후보를 언급했을까? 그렇다면 이 순간 생각나는 한 사람, 바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결국 그런 건가요?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의원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유시민 이사장은 '정치 안 한다'고 누누이 강조하고 계시고…) 저도 그렇게 확인했습니다. (확인하셨어요?) 네. (지금도 안 하신대요?) 네, 지금도 그런 의견이 확고한 것으로 저는 알고 있습니다.] 아뇨, 친문 후보 한 명 더 남았죠. 바로 김경수 경남지사, 그렇죠? 맞죠?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의원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지금, 이 순간에도 경남도지사로서 모든 것을 다 쏟아서 일하고 있다… 저는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정리해 보죠. 이낙연, 이재명 외에 제3후보 나올 수 있다, 그런데 유시민, 김경수는 아니다. 요즘 세간에 정세균 총리, 복귀 앞두고 모임을 만드네 마네 뭐 이런 얘기 들리고 586 의원들은 586 의원들대로 "종석아 너밖에 없다" 한다는 얘기 들리고 이광재 의원은 '노무현이 옳았다'란 제목의 책을 출간한단 얘기가 나옵니다. 혹시 이분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