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尹 직무배제에 공수처법 대치…연말정국 '시계제로'(종합)

등록일 2020.11.25 재생수7
자세히

검찰총장 관련 발언하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25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한지훈 기자 = 추미애 법무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결정으로 연말 정국이 요동치고 있다. 1년 가까이 이어온 '추미애-윤석열 갈등'이 절정으로 치달으면서 이를 둘러싼 여야 간 대립도 한층 격화하는 모습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과 내년도 본예산 및 주요 법안 처리까지 맞물리면서 정국이 벼랑 끝 대치 양상으로 흘러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추 장관의 결정을 옹호하면서 윤 총장을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법무부의 신속한 징계 절차를 촉구하는 동시에 국회 국정조사 카드까지 꺼내들며 윤 총장의 사퇴를 압박했다. 이낙연 대표는 "법무부는 윤 총장에 대한 향후 절차를 엄정하고 신속하게 진행해달라"며 "윤 총장은 검찰의 미래를 위해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달라"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혐의가 사실이라면 단순 징계 처분으로 끝날 사안이 아니다"라며 "국조와 특별수사를 통해 진상을 철저히 밝힐 일"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직무배제' 관련 긴급 회견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0.11.25 zjin@yna.co.kr 국민의힘은 이번 사태를 "법치유린"으로 규정하고 오히려 추 장관의 권한 남용에 대한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며 역공에 나섰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오후 긴급 기자회견에서 "선출된 권력이 자기 권력에 대해 절제를 못 해 기본적인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하는 모습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