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정권에 불리하면 총장도 징계" 검사들 줄줄이 강공

등록일 2020.11.25 재생수21,888
자세히

<앵커>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했던 윤석열 총장은 오늘(25일) 출근을 하지 않고 소송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내부에서는 추미애 장관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검찰 분위기는 이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검찰 내부망에는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와 관련해 검사들의 비난 글들이 쏟아졌습니다. "총장 직무배제를 하려면 그에 걸맞은 이유와 근거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문구를 발견할 수 없다", "정권에 기생하는 정치검사와 협력자들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라며 "상급자 지시라 하더라도 그 지시가 부당한지 깊이 고민하고 행동하자", "장관 하명 수사하면 독직폭행으로 기소돼도 직무 배제하지 않고 정권에 불리한 수사를 하면 총장도 징계한다" 추미애 장관과 법무부를 비판하는 글들과 이를 지지하는 댓글이 이어지는 가운데 평검사들의 성명서도 잇따라 나왔습니다. 대검찰청 검찰연구관들과 부산동부지청 평검사들은 각각 회의를 열고 "법무부 장관 처분은 위법 부당하다"며 검찰 중립성과 독립성을 훼손하는 조치를 즉시 취소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전국 검찰청 곳곳에서 평검사 회의 개최 움직임이 계속되면서 집단 반발로 이어질 조짐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참여연대도 "윤 총장이 정작 자신에 대한 감찰에는 일절 응하지 않았다"며 "제기된 혐의와 의혹에 대해 소상히 해명해야 한다"면서도 "장관의 총장 직무 정지 조치에 대해서는 과도하다며 취소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직무에서 배제된 윤석열 총장은 오늘 출근하지 않고 소송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총장은 이르면 내일 변호사를 선임한 뒤 행정법원에 직무배제 효력을 일단 중단해달라는 집행정지 신청을 하고 이어 직무배제 조치를 취소해달라는 소송도 낼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최대웅, 영상편집 : 원형희) ▶ '판사 사찰 의혹' 강제 수사…윤석열 해임 제청 관측 ▶ "판사 사찰? 공개 자료와 경험담" vs "개인정보 포함" 이현영 기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