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긴급토론] 박주민 "추·윤 갈등? 시스템 정상화 과정" vs 박형수 "걸림돌 총장 찍어내기"

등록일 2020.11.25 재생수980
자세히

■ 인터뷰의 저작권은 JTBC 뉴스에 있습니다. 인용보도 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출연 :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형수 국민의힘 의원 / 진행 : 서복현 [앵커] 그렇고 지금 사실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은 계속 이어져 왔고요. 또 이걸 놓고 누가 잘못을 한 것이냐, 책임론을 놓고 정치권은 공방을 하고 있는데요. 이 책임론을 좀 얘기를 해 보죠. 지금 갈등이 오래되고 또 충돌하면서 국민들은 상당히 혼란스러운 상황이거든요. 이 사태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다고 보십니까? 박주민 의원님.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제가 이제 다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이런 질문에 대해서 여러 차례 동일한 취지의 답변을 많이 드렸었는데요. 만약에 옛날처럼 청와대 민정수석부터 법무부 장관, 검찰총장까지 소위 말하는 한 식구였다면 특별히 이렇게 소리가 나올 일이 없었을 수도 있습니다. 오히려 그렇게 시스템이 운영되기 때문에 생긴 많은 문제들이 있죠. 최근에 많은 비판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도 사실 그런 케이스의 하나로 많은 분들이 지목을 하시는데요. 지금은 오히려 그런 시스템보다는 다른 시스템. 그래서 공식적이고 공개적으로 법에 따른 절차에 의해서 수사지휘를 하는 그런 시스템이 이제 작동하기 시작한 건데, 이 과정에서 기존과 다른 여러 이제 이야기와 소리가 나올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떻게 보면 정상으로 가는 과정이다, 이렇게 봐주실 필요가 있고요. 이 과정에서 누군가 좀 더 큰 책임을 져야 된다라고 물으신다면 장관의 지휘는 아시다시피 검찰사무를 총괄하고 검찰을 지휘, 감독하게 되어 있지 않습니까? 장관의 어떤 수사 지휘라든지 또는 감찰에 대해서 법에 따른 것임에도 불구하고 따르지 않는 윤석열 총장이 좀 더 큰 책임을 져야 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박형수/국민의힘 의원 : 이 원인을 길게 멀게 본다라면 저는 이 정권에 대한 수사를 회피하기 위한 것이 아닌가라고 생각을 합니다. 지금 라임, 옵티머스 사건이나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